사회

“대구 시민께 죄송” 원희룡, 제주~대구 항공편 중단 철회

SNS 게시글 통해 대구 시민에 사과글

확대보기

▲ 원희룡 제주지사는 4일 대정부 건의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극복 및 과학적인 방역체계 구축을 위한 민간데이터 활용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신천지 대구교회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대구·경북 지역로부터의 인구 유입을 막기 위해 추진했던 제주∼대구 노선 항공편 일시 중단 방침을 사실상 철회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대구 시민 여러분의 마음을 다치게 해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고 글을 올렸다.

원 지사는 “제주도는 코로나19 확산 초기 중국인 무비자 입국에 대한 신속한 중단조치로 효과적인 방역망을 구축했었다”면서 “긴장 상태에서 진행된 회의와 실무부서의 조치를 미처 깊이 살피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큰 어려움에 처한 대구 시민에게 더한 아픔을 드린 것 같아 참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면서 “제주도민과 함께 대구시민을 응원하며 이 어려움을 조속히 해결하는 데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 원희룡, 제주~대구 노선 중단 철회
원희룡 제주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그의 이런 발언은 제주~대구 항공노선 일시 중단을 추진하려는 방침을 사실상 철회한 것으로 보여진다.

4·15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된 원 지사가 보수 우파 정당의 지지 기반인 대구·경북 지역 민심 달래기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원 지사는 지난 21일 제주에 근무하는 해군 병사 1명이 고향 대구를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자 “대구-제주 항공노선을 일시 중단하는 방안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고 밝혔었다.

앞서 제주도는 국토교통부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대구~제주 항공기 운항을 일시 중단할 것을 건의했다.

원 지사의 발표 이후 제주 항공은 이날 하루 2편씩 있는 제주~대구 항공 노선을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구에서 출발하는 제주행 항공편은 오는 25일부터 중단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만나 보수통합등 정치현안에 대하여 의견을 교환했다. 2020.1.22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