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안양 코로나 확진자, 종로 30번 환자 손님으로 태운 택시기사

30번 환자와 접촉...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

확대보기

▲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2.21
연합뉴스

경기도 안양시에서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안양시는 “자가격리 중이던 호계동 거주 64세 남자 주민 1명이 오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서울에서 택시기사로 일하던 중 서울 종로구 30번 확진자를 이송한 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18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다. 확진자는 현재 경기도립 안성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안양시는 질병관리본부 즉각 대응팀과 경기도 역학조사관, 감염병지원단을 투입해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는 한편 확진자 거주지 방역 소독에 나섰다.

시는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들이 확인되면 신속하게 시민에게 알리겠다”며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외출 시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며, 손 세정제를 사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