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트럼프, ‘기생충’에 “무역서 우리 죽이면서 상 타”

“빌어먹을 영화로 아카데미 상 타” 폄훼

확대보기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의 찬사를 받으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이틀째 걸고 넘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 집회에서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에 대해 “(한국인) 그들은 무역과 관련해 우리를 죽이고 있다”면서 “무역에서 우리를 때리고 빌어먹을(freaking) 영화로 아카데미 상을 탔다”며 ‘속어’까지 써가며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같은 미국 영화가 상을 타길 바랐다”면서 “아카데미 수상작은 한국에서 만든 영화다. 나는 ‘도대체 이게 다 뭐지’라고 말했다”면서 “나는 그들(한국)과 상대한다. 그들은 나를 좋아한다. 우리는 그들을 많이 돕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한국과 매우 잘 지낸다”면서도 “그 영화가 최고의 외국 영화라고 하는데 나는 이해하지 못한다”고 평가절하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