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코로나19 제주 1명 추가 확진…대구방문 WE호텔 여직원

20대 여성, 13~16일 고향 대구 방문…19일부터 기침 증상 해열제 복용

확대보기

▲ 제주 코로나19 초비상
제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간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현역 해군 A씨가 20일 오후 제주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A씨가 격리병동으로 들어간 뒤 의료진이 A씨가 지나간 통로를 방역하고 있다. 2020.2.20 연합뉴스

WE호텔 잠정 폐쇄…함께 거주 A씨 어머니 자가격리

대구를 방문한 20대 호텔 직원이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간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도는 22일 서귀포시 회수동 WE호텔에서 근무하는 여성 A(22)씨가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제주대 음압병실에 격리하고, 가검물을 채취해 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고향인 대구를 방문했다. 이후 호텔에서 근무를 하던 A씨는 19일부터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 해열제를 복용하다 21일 오전 선별진료소인 서귀포 열린 병원에 내원했다.

도는 A씨가 근무했던 WE호텔을 잠정 폐쇄하고 A씨와 함께 거주하고 있던 A씨 어머니를 자가격리 조치한 상태다.

도는 A씨의 동선과 접촉자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첫 제주 확진자’ 해군 장병 “여친, 신천지 아니다”

앞서 전날 22세 현역 해군 장병이 제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최종 확진을 받았다.

이 해군은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휴가를 받아 고향인 대구를 방문했으며, 대구에서 여러 곳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 동선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 해군은 대구를 찾았을 당시 주로 여자친구와 함께 다녔던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 당국은 이 해군의 여자친구가 대구 신천지교회와 관련 있는지 조사하고 있으며 이 해군은 여자친구가 신천지와 연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신천지교회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다.

대구 방문 이후 이 해군은 지난 18일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로 돌아와 부대 인근 편의점에 들른 후 부대에 복귀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