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정부·극장업계 코로나 확산 방지에 총력

확대보기

▲ ‘신종코로나’ 주말 영화관도 한산
8일 오후 광주 광산구 한 영화관 매표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으로 발길이 끊겨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2.8
연합뉴스

정부와 극장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나섰다.

영화진흥위원회는 최근 품귀현상을 일으키고 있는 손소독제 5000병을 확보, 전국 200개 극장에 지원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 전국 513개 극장에서 3079개 스크린을 운영 중이며, 연간 관람객이 2억 2000명에 달하는 영화상영관은 대표적인 다중이용시설이다.

영진위는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11일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등 극장 3사와 지역의 작은 영화관 등 전국 120개관을 대상으로 손소독제 3000병을 지원했으며, 20일에 80개 영화관을 대상으로 200병을 추가 지원했다.

극장업계도 손소독제 비치, 자체 방역 실시, 전 직원 마스크 착용 등의 조치를 이어가고 있다. CGV는 전체 극장을 대상으로 방역·소독을 완료했으며, 롯데시네마는 확진자 동선 인접 1km 이내 영화관에 소독을 실시하고 상황대응팀을 운영한다. 메가박스는 상암월드컵경기장점에서 열화상 카메라(시설관리공단 제공)를 지점 내에 설치하여 운영 중이다.

극장가는 코로나 19 여파로 직격탄을 맞았다. 전날 영진위가 발표한 1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설 연휴(1월 24~26일) 전체 관객 수는 372만 명으로 2016년 이후 가장 적었다. 주말 전체 관객 수도 1월 31~2월 2일에 111만 명, 2월 7∼9일에 104만 명으로, 2015년 메르스 확산 시기 주말(2015년 6월 5~7일) 관객 155만 명보다 적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