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뉴스

종로, 17억 들여 하수도·빗물받이 준설

서울 종로구는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오는 12월까지 ‘하수도 및 빗물받이 준설공사’를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하수도는 퇴적물과 가정 및 음식점에서 배출되는 기름때 등으로 오염되면 배수가 잘 되지 않아 침수와 악취 등 생활에 불편을 끼친다. 구에는 현재 1만 6183개의 빗물받이와 총 343㎞ 길이의 하수관이 있다.

종로구는 중점관리구역 내 하수도 74㎞에 약 17억원을 투입해 빗물받이 준설공사 등 정비를 할 예정이다. 특히 광화문 일대 등 집중강우 중점관리구역은 장마 전까지 준설을 완료해 침수 방지에 나설 계획이다.

또 식당 밀집 지역, 전통시장, 주택가 등 악취가 빈번히 발생하는 지역의 하수도는 월 1회 이상 고압 물 세정 작업을 해 악취 발생을 최소화한다. 이 밖에 악취와 침수 원인을 찾고 개선 방안을 마련해 관로 개량 등 조치를 할 예정이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이런 노력으로 수해 예방과 쾌적한 도시환경이라는 목표를 달성, 지속 가능하고 안전한 건강도시 종로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