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폼페이 유적 ‘연인의 집’ 지진 피해 40년 만에 재개방

확대보기

▲ 폼페이 유적 ‘연인의 집’ 지진 피해 40년 만에 재개방
‘연인의 집’ 2층 저택이 복원된 모습을 드러냈다.
폼페이 AFP 연합뉴스

40년간 복원 공사와 안전 보강 작업을 마친 이탈리아 폼페이 유적 ‘연인의 집’이 18일(현지시간) 재개방됐다.

확대보기

▲ 폼페이 유적 ‘연인의 집’ 지진 피해 40년 만에 재개방
‘연인의 집’ 발굴 당시 정문 옆에서 발견된 오리 문양 위아래로 ‘벌과 같은 연인들은 꿀처럼 달콤한 삶을 산다’는 라틴어 글귀가 새겨져 있다. 저택의 이름은 이 문구를 토대로 지어졌다.
폼페이 AP 연합뉴스

연인의 집은 서기 79년 베수비오 화산 폭발로 화산재에 묻혔다가 1930년대 완벽하게 보존된 모습으로 발굴됐지만 1980년 지진으로 피해를 입었다.

확대보기

▲ 폼페이 유적 ‘연인의 집’ 지진 피해 40년 만에 재개방
연인의 집에 이어 곧 재개방될 ‘과수원의 집’ 안에 보존된 프레스코화의 모습.
폼페이 AFP 연합뉴스

확대보기

▲ ‘과수원의 집’ 내벽에 있는 그림들.
폼페이 AFP 연합뉴스

폼페이 AFP·AP 연합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