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뉴스

마포, 코로나발 경기침체 소상공인에 221억 융자 지원

1.5% 고정 금리로 업체당 2억까지 대출

서울 마포구는 최근 경기 침체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융자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올해 융자 지원 자금으로 중소기업육성기금 30억원, 특별신용보증 191억원 등 총 221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80억원 대비 약 2.7배 이상 증가한 금액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경제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자금난에 빠질 우려가 있는 중·소상공인을 적극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중소기업육성기금은 2년 거치 3년 균등분할 상환 조건이며 1.5% 고정 금리에 업체당 2억원까지 지원된다.

담보 능력이 없는 업체는 구청장이 추천하고 서울신용보증재단이 보증하는 ‘특별신용보증’ 제도를 활용하면 된다. 특별신용보증은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 상환 조건이며 2.0∼2.33% 변동 금리로 업체당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된다.

자금을 희망하는 업체는 우리은행 마포구청지점, 특별신용보증 지원은 서울신용보증재단 마포지점으로 전화 상담 뒤 마포구 지역경제과로 문의하면 된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