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뉴스

공유 킥보드 안전운전 두 팔 걷은 강남

서울 강남구는 지난 18일 안전한 교통 환경 조성을 위해 지역의 7개 공유 전동 킥보드 업체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전동 킥보드 주차질서 확립과 보행자 통행 불편 해소를 위한 협력 체계 마련, 분기별 실무협의회와 연 2회 교통안전 캠페인 개최, 공유 퍼스널모빌리티(PM·개인형 이동수단) 제도 정비 등을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참여 업체는 5000여대의 전동 킥보드를 서비스 중인 다트쉐어링(다트)·라임코리아(라임)·매스아시아(고고씽)·빔모빌리티코리아(빔)·올룰로(킥고잉)·윈드모빌리티코리아(윈드)·피유엠피(씽씽) 등 7개 업체다.

구는 지역 환경·교통·관광·편의시설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통합 모바일 서비스 ‘더강남’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업체와 민원 처리 결과를 공유, 업무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