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여기는 중국] 우한시 의료진 자녀들에게 고입·대입 가산점 부여 논란

확대보기

중국 당국이 후베이성(湖北) 우한시 일대 병원 의료진 자녀들에게 대학 입학 시험 가산점을 부여키로 했다.
현지 유력 언론 중국신원망(中国新闻网) 등에 따르면 중국 교육부는 ‘코로나19'(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의료 활동 경력이 인정된 의료진 자녀에 대해 올해 치러질 대학 입학시험 가산점 10점을 부여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주요 발병 지역으로 알려진 우한 시 일대 의료진을 격려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우한 시내에는 외부 후커우(戶口)를 소지한 의료진 약 3만 2000명이 의료활동을 지원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대입 시험은 ‘가오카오'(高考)로 불리며 매년 6월 하순에 중국 전역에서 동시에 시행돼 왔다. 올해 가오카오는 오는 6월 7~8일 양일간 치러질 계획이다.

특히 이번 대입시험 의료진 자녀 특별전형에서는 특혜 수험생 본인이 원하는 경우, 우한시 일대의 우수 대학에 지원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돼 논란이 가중됐다. 중국 교육 당국은 의료진 학부모를 둔 수험생이 희망할 경우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 내 유수의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특별 전형 입시 제도를 운영하겠다는 설명이다.

이 같은 당국의 정책이 공개되자 일각에서는 이 일대 수험생의 공정한 진학 기회를 박탈하는 처사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하지만 중국 교육 당국은 일종의 특별 전형 형식으로 기존 선발 인원 외에 추가 선발한다는 점에서 특혜 논란이 있을 수 없다는 설명이다. 더욱이 교육 당국은 일선 현장에서 의료 활동을 하는 학부모를 둔 수험생에 대해 ‘사회적 배려자’라고 설명, 이 같은 특별 전형 제도는 한시적으로 시행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후베이성 일대에서 활동 중인 의료진 자녀 중 중·고등학교 입학시험 응시자에게도 동일하게 가산점 10점이 부여될 방침이다. 또한 오는 9월 학기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자녀를 둔 의료진 학부모에 대해 호적지 소재의 1등급 초등학교에 우선 입학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겠다는 추가 방침도 공개했다. 호적지 소재의 교육 행정 부서가 초등학교 배정 문제를 총괄해오고 있다는 점에서, 각 지역 교육 행정부서에서는 우한 시 일대에서 활동한 경력이 인정된 의료진 자녀에 대해 각 지역 우수 학교에 우선 입학 배정을 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또한, 의료진 중 오는 9월 학기 개원하는 유치원, 어린이집 등에 자녀 등록을 원하는 이들의 경우 국립 또는 성급 도시에서 운영하는 유치원에 우선 배정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특혜가 지원된다.


한편, 이번 특별 전형 원칙이 공개된 직후 교육 당국 관계자는 현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법적 테두리를 벗어나지 않는 한 사회적 배려 차원에서 우한 시 일대 의료진 학부모를 둔 자녀들이 양질을 교육 기회를 받는 것은 올바른 처사”라면서 “이들에게 당국이 나서 양질의 교육기회를 제공하려는 취지다. 특혜 입학 논란과 교육 기회의 불공정성을 당국이 조성한다는 비판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