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코로나 확진 쏟아진 신천지 ‘신도 단속’ 의혹…신천지 “개인이 한 일”

“예배 안갔다고 하라” 대응 문자 의혹

확대보기

▲ 19일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 추가로 발생한 가운데 대구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입구를 소독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신천지예수교회가 소속 신도들에게 공지를 통해 거짓 대응을 하도록 내부 단속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신천지 측은 교회 차원으로 한 게 아니라면서 즉각 반박했다.

19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유튜브 등 온라인에서는 신천지 섭외부 명의로 텔레그램 메시지를 통해 신도들에게 돌렸다는 공지 내용이 유포됐다. 여기에는 ▲신천지 신도라는 것이 알려진 경우 확진자와 같은 날 예배를 가지 않았다고 대응하고 ▲신천지로 의심받을 경우 신천지와 관계 없음을 확실히 표시하라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신천지와 관계가 없고 확진자와 접촉 가능성이 없다고 대응하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신천지 측은 “교회 차원이 아닌 개인이 자체적으로 그런 공지를 돌린 것”이라며 “18일 공지문을 돌린 해당자를 징계했고, 현재 전국의 교회와 신도들에게 활동 자제 등을 공지해 정부 지침에 협조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서는 18일 61세 여성 신도가 확인된 데 이어 19일에는 이 확진자와 함께 교회에 다닌 10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른 1명은 31번 환자와 병원에서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31번 환자는 일요일인 9일과 16일 오전 8시 예배에 참석했고, 16일 예배당에는 460명의 교인이 동석했다고 신천지 측은 설명했다. 대구 교회의 신도는 900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신천지예수교회가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사항. 홈페이지 캡처

신천지는 1984년 이만희(89) 현 총회장이 창립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라는 이름으로 움직이는 기독교 계열의 신흥 종교단체이다. 신천지라는 이름은 요한계시록 21장 1절의 ‘새 하늘 새 땅’에서 따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만희 총회장은 교인들 사이에서 요한계시록 속 ‘전장의 사건’을 보고 들은 증인으로 이를 모든 사람들에게 전하는 사명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 인식되며 ‘선생님’, ‘이긴자’, ‘보혜사’, ‘만희왕’으로 불린다.

신천지는 전체 신도들이 참여하는 하늘문화예술축전을 통해 정기적으로 내부 결속을 다진다. 전국 12개 지파에 45개의 지교회를 두고 있으며 아시아, 유럽 등 44개의 해외교회도 두고 있다. 최근엔 개신교인 뿐만 아니라 천주교 신자와 무종교인까지 포교 대상으로 삼고 있으며 개인적 친분을 활용한 포교 방법으로 유명하다. 예배는 수요일과 일요일에 각각 세 차례 진행하고 있다. 현재 신자 수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지만 15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관측된다. 국내 개신교계에선 주류에 포함되지 않은 이단으로 간주한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