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여기는 중국] 中 당국, 코로나19 의료활동 중 사망자에 ‘열사’ 호칭 부여

확대보기

중국 당국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 활동 중 사망한 이들에게 ‘열사’ 호칭을 부여할 방침이다. 중국 중앙 군사위원회와 퇴역군인사무부는 일명 ‘정치공작부 전염열사포상사업 통지’를 공고, 관련 부처가 합동해 방역 및 의료 작업 중 희생당한 이들에게 ‘열사’ 호칭을 부여할 방침이라고 18일 밝혔다.


다만, 열사 호칭을 받을 수 잇는 승인 요건에 대해서는 각 부처가 상세한 협의 과정을 수반해야 한다는 단서 조건이 포함됐다. 이들 공고문에 따르면 ‘열사’ 호칭 부여 대상자는 코로나19 예방 및 치료 업무 중 감염돼 사망한 이들이다.

중국 중앙군사위원회(이하, 중앙군사위)는 코로나19 확진 격리 병동 내에서 의료를 담당한 의사, 간호사 외에도 △병원 내에서 방역 활동을 하다가 희생당한 자 △의료진에 대한 서비스를 제공하던 중 사망한 자 등 병원 의료진 및 확진 감염자와 직·간접적인 접촉으로 희생당한 사례에 대해 정부 당국이 적절한 보상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통지문은 18일 당일 각 지방 인민정부에 발부, 발부와 동시에 실행됐다. 때문에 각 지역 인민 정부는 앞서 전염병 예방 및 치료, 통제 참여 과정에서 순직한 이들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또 각 지방 성급 정부는 현행 지역별로 상이하게 운영 중인 ‘열사’ 포상 조례 규정을 재점검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희생당한 이들에 대해 지역별로 동일한 수준의 보상을 지급하겠다는 것.

특히, 각 지역 성급 인민정부가 희생자 전수 조사와 지역별 상이한 규정에 대한 내용을 중앙 당국에 보고, 이들 희생자에 대한 열사 칭호 부여 여부는 군 당국이 관련 규정에 따라 최종 승인할 계획이다. 군 당국에게 최종 승인 결정권을 부여, 열사 칭호에 대한 무분별한 남용을 막겠다는 취지로 보인다. 이에 따라, 향후 열사 호칭을 받는 희생자유가족들은 중앙군위원회가 제공하는 열사 포상금과 사망 위로금 등을 지급받게 될 전망이다.

중앙군위원회는 통지문을 통해 ‘희생자들과 그 유가족들에게 적절한 시기에 그에 상응하는 위로와 영광을 되돌려줘야 한다’면서 ‘위로와 영광은 열사 포상금과 유가족 위로금의 시기적절한 지급으로 우선될 것이다. 열사 유가족이 겪고 있는 경제적, 현실적 어려움을 국가가 나서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열사 포상금과 위로금의 액수 등 상세 정보에 대해서는 공개되지 않았다. 해당 금액 지급 시기에 대해서도 ‘미정’이라는 입장만 밝혀진 상태다.

이와 함께, 희생자 사망 등으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유가족에게는 무료 심리 치료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정부는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 등 코로나19 감염 및 희생자 규모가 컸던 지역에 대해 유가족의 심리 동태를 수시로 파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유가족의 정신 치료와 심리적 안정을 목적으로 하는 맞춤형 심리상담소를 운영키로 했다.

이와 관련, 국무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중국 31곳의 성과 자치구 등에서 후제이성 우한시 일대의 병원에 자원, 파견한 외부 의료진의 수는 총 3만 2000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국가 위생건강 위원회가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우한 시 일대의 중증 질환자 수가 가장 집중됐다는 점에서 중증 질환 전문 의료진 1만 1000명이 이 일대에서 의료 활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중국 전역에서 활동 했던 중증 질환 전문의 수의 약 10%에 해당하는 규모다. 국가 위기 상황이라는 중국 당국의 판단에 따라 상당수 의료 인력이 우한시 일대로 파견, 활동해오고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중국 당국은 이들의 우한시 병원 파견에 대해 강제성이 배제됐으며 100% 자발적인 의료 자원자에 한해 파견해오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현재 이들 1만 1000명의 중증 환자 치료 전문 의료진은 우한시 일대의 22곳의 격리 병원과 긴급 구조대 등에서 활동 중으로 알려졌다. 한편, 18일 12시 기준 중국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7만 2528명, 사망자 수는 187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7일 기준 확진자 7만 637명, 사망자 1772명 대비 각각 1891명, 98명 증가한 수치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