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맥주잔에 빠진 도마뱀, 인공호흡으로 살린 남성

확대보기

호주의 한 남성이 맥주잔에 빠진 도마뱀을 인공호흡으로 살려냈다. 호주 데일리메일은 11일(현지시간)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 맥주잔에 빠져 정신을 잃은 도마뱀이 손님의 심폐소생술 덕에 목숨을 건졌다고 전했다.


이날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코린디 해변의 한 술집에서 맥주를 마시던 한 남성이 담배를 피우기 위해 잠시 밖으로 나갔다. 잠시 후 남성이 자리로 돌아왔을 때 그의 맥주잔 속에는 작은 도마뱀 한 마리가 빠져 있었다.

누군가 장난을 친 거로 생각한 그는 직원들에게 맥주잔을 들고 가 보여주었지만, 도마뱀에 대해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우연히 도마뱀이 들어간 것 같다는 직원의 말에 맥주잔을 살펴본 남성은 정신을 잃은 도마뱀을 보고 재빨리 잔에서 꺼내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손가락만 한 작은 도마뱀의 가슴을 검지로 빠르게 압박하는가 하면 도마뱀의 입에 자신의 입을 대고 인공호흡도 마다하지 않았다. 얼마 후, 정신을 잃었던 도마뱀이 꿈틀거렸다. 킥킥거리며 상황을 지켜보던 구경꾼들은 살아난 도마뱀을 보고 환호성을 내질렀다.

확대보기

심폐소생술을 해준 남성 역시 “이것 봐 내가 도마뱀의 목숨을 구했어!”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기사회생한 도마뱀은 감사라도 전하는 듯 남성이 술집을 떠날 때까지 그의 몸을 기어 다녔다는 후문이다.

호주에서는 지난 5일에도 물에 빠진 도마뱀을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구급대원이 화제에 오른 바 있다.

당시 뉴사우스웨일스주 핌블 고든소방서의 한 구급대원은 수영장에 빠진 도마뱀이 죽은 것 같다는 이웃집의 연락을 받았다. 이미 도마뱀의 호흡은 멈춘 상태였지만 그대로 돌아설 수 없었던 대원은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구급대원은 겨우 어린이 손바닥만 한 도마뱀의 심장을 손가락 하나로 빠르게 압박했고, 미동도 하지 않던 도마뱀은 10분이 지난 뒤 의식을 회복했다.

반려동물이 의식을 잃었거나 호흡과 맥박이 불안정할 때는 1초당 2회씩 심장 압박을 하고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만약 맥박은 있지만 호흡은 없는 경우라면 인공호흡을 실시한다. 다만 몸집이 작은 동물의 입에 너무 세게 바람을 불어넣으면 폐포가 터질 수 있으니 주의할 필요가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