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미

[여기는 남미] 실수로 남자교도소에 수감된 여자, 2개월 간 성폭행 시달려

확대보기

여자가 남자교도소에 홀로 수감되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한 사실을 멕시코 당국이 뒤늦게 공식 인정했다.


멕시코 사카테카스주 치안장관 이스마엘 에르난데스는 지난 13일(현지시간) 회견을 갖고 "재판에서 징역이 선고된 여자가 (실수로) 남자교도소에 수감된 사실이 있었다"고 확인했다. 사건 발생 18개월 만이다. 여자는 남자교도소에 들어가 숱한 성추행과 성폭행에 시달려야 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건은 2018년 8~9월 멕시코 사카테카스주 칼데라에 있는 교도소에서 벌어졌다. 브렌다라고 이름만 공개된 여자는 재판에서 징역을 선고받고 칼데라에 있는 남자교도소에 수감됐다.

남자만 수감돼 있는 교도소에 여자가 들어오면 바로 경위를 확인했어야 했지만 교도소 측은 그대로 여자를 입소시켰다. 사법부가 수감을 명령하면서 문서에 칼데라에 있는 남자교도소를 수감시설로 지정했다는 이유에서였다.

남자교도소에 들어간 여자는 곧바로 가족을 통해 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냈다. 하지만 인권위원회가 늑장을 부리면서 이감에는 꼬박 2개월이 걸렸다.

여자는 남자들의 성노리갯감이 됐다. 여자는 남자교도소에 수감된 기간 동안 수시로 성추행을 당했다. 끔찍한 성폭행도 있었다. 교도관까지 가세한 범죄다.

이스마엘 에르난데스는 "여자를 여자교도소로 옮기기 전 신체검사와 심리 상담을 한 결과 남자교도소에서 여러 차례 성추행과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성폭행 용의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된 교도관은 현재 도주한 상태다.

사건은 인권위원회가 뒤늦게 지난해 12월 "여자를 남자교도소에 수감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취지의 권고안을 내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하지만 사카테카스주 치안부와 교도소 측은 지금까지 확인을 미뤄왔다. 언론의 보도로 여론이 들끓자 뒤늦게 사실을 인정했지만 책임을 회피하려는 추태를 보였다.

이스마엘 에르난데스는 "여자를 남자교도소에 수감하라고 명령한 건 사법부였다"면서 "실수는 사법부가 저지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폭행 혐의를 받는 교도관을 감싸는 듯한 그의 발언도 논란거리다. 이스마엘 에르난데스는 "교도관의 경우에는 (성폭행이 아니라) 성추행만 있었다"고 말해 공분을 샀다.


한편 검찰은 여자를 공격한 남자재소자와 교도관을 모두 특정했다며 빠른 시일 내 수사 결과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