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뉴스

강남 ‘하수악취 저감사업’ 전 지역 확대

15억 들여 악취 제거 장치 300곳 설치

서울 강남구는 지난해 4월 가로수길·코엑스 일대에 시범 실시한 ‘하수악취 저감사업’을 지역 전체로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사업대상지는 청담동 명품거리·영동대교 남단·논현동 가구거리·역삼동·압구정동 일대다. 구는 15억 3000만원을 들여, 정화조에 산소를 공급한 후 혐기성 세균을 없애고 악취 제거 장치인 ‘캐비테이터’를 300곳에 설치한다. 구 관계자는 “해당 시설물은 시범 사업 구간에서 주민 모니터링과 측정 장비를 통해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구는 하수도 간 하수 낙차로 인해 악취가 지상으로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공공하수도 30곳엔 낙차 환화시설을, 14곳엔 미세하게 물을 분사해 악취 물질을 녹이는 ‘스프레이 악취저감장치’를 설치한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