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일반

“일부 섹스 로봇, ‘성폭행 상황’ 프로그래밍 돼 있다” 주장

확대보기

▲ 사진 출처=Image by Gerd Altmann from Pixabay

미래학자 이안 피어슨 박사는 불과 5년 뒤인 2025년에는 로봇과의 성관계가 흔해질 것이며, 2050년에는 로봇과의 성관계가 사람 간의 성관계를 완전히 대체할 것이라 전망한 가운데, 이러한 로봇의 광고와 판매를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최근 미국과학진흥회 연례회의에 참석해 연설을 펼쳤던 듀크대학의 크리스틴 헨드런 박사는 BBC와 한 인터뷰에서 “(섹스 로봇의 사용에는) 위험한 요소들이 지나치게 많다”면서 “일부 로봇은 성폭행이 일어나는 상황에서 이를 저항하는 피해자의 모습을 본 딴 형태로 프로그래밍 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부는 로봇은 마치 어린아이처럼 만들어질 수도 있다. 실제로 스스로 소아성애자라고 인정한 일본의 한 개발자는 자신이 어린아이들을 성적 대상으로 삼는 것을 막기 위한 수단 중 하나가 ‘섹스 로봇’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헨드런 박사는 최근 미국과학진흥회 연례회의에 참석해 “사람들에게 이러한 행동을 연습하는 기회를 주는 것이 과연 정상적인 일인가”라고 되묻기도 했다.

영국 BBC에 따르면 수많은 섹스 로봇이나 리얼돌은 온라인 광고를 통해 노출되고 있다. 미국의 한 회사가 온라인 동영상 광고를 통해 홍보하고 있는 리얼돌의 가격은 8000~1만 달러(약 950만~1183만원)에 달한다.

이 회사의 최고경영자는 “그녀(리얼돌)는 당신이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 그리고 여러 경험에 대해 기억할 것”이라며 “리얼돌에 내장된 인공지능(AI)이 둘의 관계를 발전시키는데 도움이 된다”고 홍보하고 있다.

그러나 영국 드몽포르대학의 로봇과 AI의 윤리 및 문화 전문가인 캐슬린 리처드슨 교수는 이러한 종류의 마케팅이 불법화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BBC와 한 인터뷰에서 “섹스 로봇이나 리얼돌 판매회사들은 로봇이 여자친구의 모든 것을 대신해 줄 것이라고 광고한다. 하지만 관계는 애착과 친밀함 그리고 상호적 관계를 통해 성립되는 것이다. 이런 것들을 기계가 대체해 줄 수는 없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여성을 성적인 대상으로 생각하는 것이 정상적인 미래로 나아가고 있는가”라고 반문한 뒤 “누군가 실제 생활에서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 것이 어렵다면 직접 사람들과 이를 해결해야 하는 것이지, 로봇을 일상에 들이고 이것이 사람 만큼이나 좋을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Image by Gerd Altmann from Pixabay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