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손학규·정동영·박지원 뭉친 ‘민주통합당’ 탄생…호남 기반 3당 합당

바른미래, 대안신당, 민주평화 3당 합당 합의

확대보기

▲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통합추진 1차회의를 가졌다. 2020.2.11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두는 3개 정당이 오는 17일 합당하기로 14일 합의했다. 신당의 이름은 ‘민주통합당’이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추진회의에서 합의문을 도출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통합당 지도부는 3당 현재 대표 3인의 공동대표제로 하고, 공동대표 중 연장자를 상임대표로 한다”고 했다. 올해 73세로 연장자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상임공동대표를 맡고,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와 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공동대표로 하는 ‘3인 지도체제’로 운영된다. 또 통합당 대표 임기는 오는 28일 종료한다고 못박았다. 공동대표의 임기가 종료되는 즉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4·15 총선을 치른다.

3당은 바른미래당 17석, 대안신당 7석, 평화당 4석을 합쳐 28석으로 교섭단체 지위를 확보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계 의원 7명 탈당해도 21석을 확보해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에 이은 원내 3당이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