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문화산업 펀드’ 2301억원 역대 최대

문화산업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문화산업 펀드’가 올해 2301억원 조성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정부에서 1460억원을 출자하고 민간에서 841억원을 조달해 모두 2301억원의 문화산업 펀드를 조성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조성액 1968억원 대비 333억원(16.9%) 늘어난 것으로, 2006년 펀드를 운용한 이래 가장 큰 규모다.

문체부는 올해 조성한 펀드를 콘텐츠 모험투자 800억원, 게임 300억원, 애니메이션·캐릭터 257억원, 해외연계 334억원, 콘텐츠 지식재산권 250억원, 5세대 이동통신 기술융합 콘텐츠에 360억원의 6개 분야로 나눠 투자한다. 문화산업 펀드는 투자액 51%를 3년 이하 창업 초기기업에 투자해 자금 조달이 어려운 초기기업이 성장하는 데에 쓴다. 표준계약서 사용 의무화 등을 정책적 출자 조건으로 설정해 산업내 불공정 관행을 개선하는 데에도 활용한다. 2006년부터 1291개 기업이 2조 300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건수로는 4022건에 이른다.

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는 제안서를 다음달 5일부터 12일까지 접수한다. 오는 4월 운용사를 선정하고 7월부터 본격적인 투자를 시작한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 홈페이지(k-vic.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