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

‘로즈가든 전략’ 따윈 없다... 美민주 경선 흔드는 트럼프의 입

백악관서 현직 프리미엄 내세우기보단 유세 쏘다녀

확대보기

▲ 백악관 방문한 에콰도르 대통령 내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한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 내외를 환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모레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멜라니아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로시오 곤살레스 에콰도르 대통령 부인.
워싱턴DC AP 연합뉴스

공화 경선보다 野 대선후보에 더 관심 커
민주 토론회도 트럼프가 최대 화젯거리
CNN “결국 트럼프 중심의 대선 레이스”


“경제에 대한 치적을 내놓거나 ‘로즈가든 전략’(현직임을 강조하는 재선 캠페인 방식)을 구사하지 않는다. 트럼프는 대신 민주당을 향해 계속 달려들고 힘을 과시한다.”

자당 경선보다 민주당 경선에 더 관심이 많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근 행보에 대해 CNN이 내놓은 평가다. 과거 재선에 도전하는 미 대통령들이 ‘로즈가든’(백악관 정원)으로 대표되는 워싱턴 관저 안에 머물며 현직 프리미엄을 극대화했던 것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 현장을 쏘다니면서 민주당 주자들에 대해 연일 비아냥거리고 있다.

확대보기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을 가장 상징적으로 보여 주는 장면은 공화당 지지자들을 향해 ‘역선택’을 종용한 10일(현지시간) 유세 현장이다. 그는 상원 탄핵심판에서 무죄판결을 받은 뒤 첫 유세가 열린 뉴햄프셔에서 “내일 경선에서 (민주당의) 최약체 후보를 뽑고 싶으면 가서 뽑으라, 나는 최약체 후보가 누군지 알아내려고 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비당원도 참여 가능한 프라이머리에서 상대 당 경선을 흔들어 놓으라는 주문이나 마찬가지다.

앞서 개표 참사가 난 민주당 아이오와 코커스를 조롱한 트럼프 대통령은 뉴햄프셔 경선 결과가 나온 뒤에는 민주당 주자들을 별명으로 부르며 한껏 빈정거리는 관전평을 남기기도 했다. 또 12일 ‘누가 민주당의 선두주자냐’는 취재진 질문에 기다렸다는 듯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꼽으며 “에너지가 있다. 사람들은 그의 메시지를 좋아한다”고 뜬금없는 칭찬까지 했다. 앞서 그는 샌더스 의원을 향해 “미친 버니”, “공산주의자” 등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언행이 민주당 경선을 흔들기 위한 것임을 숨기지 않는다. 뉴햄프셔 공화당 유세에서 그는 “민주당 지지자를 다 합친 것보다 이 유세장 안팎 인원이 더 많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또 샌더스 의원을 선두로 꼽은 건 자신이 민주당 경선을 좌우한다는 인상까지 주려는 계산된 발언으로 보인다.

덕분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을 민주당 경선의 최대 화젯거리로 만드는 데 성공한 듯하다. 예컨대 뉴햄프셔 경선을 앞둔 민주당 TV토론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이 60여 차례나 나오기도 했다. AP통신은 “트럼프의 목표는 민주당 토론회 등 중요한 순간마다 관심을 자기 쪽으로 돌리고, 계속 주목을 끄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대선 레이스를 규정하는 가장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민주당에서 누가 나오든 과연 나를 이길 수 있겠느냐’는 메시지로 민주당의 불안감을 자극하고 있다는 의미다. CNN은 “민주당이 어떤 후보를 선택하든지 11월 대선은 트럼프 한 사람을 중심으로 돌아갈 것임을 거듭 발신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은 1·2차 경선이 끝난 뒤 한층 안갯속 판세가 된 민주당의 상황에서 큰 약발을 발휘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공화당의 한 관계자는 정치매체 폴리티코에 “민주당의 지리멸렬을 지켜보고만 있어도 (대통령이) 될 수 있다”면서 “(트럼프에게) 이것은 꿈의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