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하루새 사망자 2배·확진자 7배 폭증… 中 ‘숨은 환자 미스터리’

‘통계 방식 변경’ 해명에도 의혹 증폭

당국 “의심환자들 CT 촬영해 확진 포함”
후베이성·우한시 최고위직 물러나 의혹
시주석 우한에 軍의료진 추가투입 지시

확대보기

▲ 감염 환자 긴급 이송
중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계 방식 변경으로 확진환자와 사망자 수가 폭증한 12일 안후이성 벵부시에서 응급구호센터 관계자들이 코로나19 감염환자를 구급차에 싣고 있다.
벵부 신화 연합뉴스

중국에서 단 하루 만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1만 5000명 넘게 폭증했다. 4000명까지 치솟던 신규 환자 수가 최근 감소 추세를 보여 ‘사태가 진정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전 세계의 희망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됐다.

중국 보건 당국은 후베이에서 ‘임상진단’ 환자를 통계에 대거 포함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하지만 국제사회의 불신은 여전하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발원지인 후베이성과 우한시의 최고위직이 함께 물러나 뭔가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3일 0시 현재 코로나19 확진환자는 5만 9804명, 사망자는 1367명이라고 밝혔다. 하루 사이 확진환자가 1만 5152명, 사망자가 254명 늘었다. 전날 공식 발표(2015명·97명)와 비교하면 확진환자는 7배, 사망자는 2배 넘게 급증했다. 후베이성 한 곳에서만 확진환자와 사망자가 각각 1만 4840명, 242명 증가했다.

중국 보건 당국은 후베이성의 통계 산출 방식 변경을 이유로 들었다. 지금까지는 ‘핵산검출검사’로 양성 반응이 나온 이들에게만 확진 판정을 내렸는데 최근 ‘임상진단병례’라는 방식을 새로 도입했다는 것이다. 기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도 환자가 기침 등을 호소하면 컴퓨터단층촬영(CT)을 추가해 확진 여부를 결정한다. 이를 통해 그간 의심 환자로 분류되던 주민들이 대거 확진환자에 포함됐다는 설명이다.

확대보기

후베이 당국은 “다른 지역과 후베이 지역 간 확진환자 판정 기준을 일치시키기 위한 것”이라면서 “의심환자들이 확진환자와 동일한 치료를 받도록 해 완치율을 높이려는 취지”라고 밝혔다. 하지만 다른 지역에서 정말로 임상진단 방식으로 확진환자를 판별했는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다.

중국에서 갑자기 ‘숨은 환자’들이 쏟아지자 ‘고무줄 통계’에 대한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앞서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과 홍콩명보 등은 우한 현지 의료진의 말을 빌려 “코로나19 환자 수가 당국의 통계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주장했는데, 이것이 사실로 확인된 것이다.

때마침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는 이날 장차오량 후베이성 당서기를 직위 해제하고 잉용 상하이시장을 후임자로 임명했다고 인민일보가 전했다. 장차오량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최측근인 왕치산 국가부주석이 총애한 인물로 2017년 말 인민은행장 후보에도 올랐던 엘리트다. 마궈창 우한시 당서기도 물러나고 왕중린 산둥성 지난시장이 자리를 넘겨받았다. 지난 11일 중국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1000명을 넘어서면서 민심이 들끓자 ‘통계방식 개편’을 명분 삼아 전임자의 실정을 ‘빅배스’(이전 부실을 한꺼번에 털어냄)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우한 감염 상황이 좀체 개선되지 않자 시 주석은 우한에 군 의료진 2600명을 추가 투입하라고 긴급 지시하는 등 연일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다. 군 의료진은 우한의 타이캉 퉁지의원과 후베이성 푸유보건원 등에서 확진환자를 치료하는 임무를 맡는다.

한편 김강립 한국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의 발표를 기존 기준으로 살펴보면 신규 확진환자는 약 1500명 정도만 추가됐다”면서 “요즘 하루 2000명 이상 신규 환자가 생겨났던 것을 감안하면 추세가 (급증세로) 바뀌었다고 볼 수준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