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수원서 숨진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뇌졸중에 무게

확대보기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진 환자가 25명으로 1명 늘어난 9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선별진료실 앞에서 의료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2020.2.9 뉴스1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을 예정이었던 수원시 40대 남성이 13일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검사결과 코로나19 ‘음성’으로 판명됐고 평소 뇌졸중을 앓고 있었지만 3개월 동안 약을 복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해당 남성은 보건환경연구에서 오늘 오전 10시반 검체를 받아 검사를 했고, 오후 1시반쯤 음성을 확인했다.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사례로 의심을 하고 있으며 세부 정보들은 조금 더 확인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에 따르면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 3가에 살고 있는 41세 남성은 이날 오전 “뇌졸중이 오는 것 같고 정신이 이상하다”며 112에 신고했고 성빈센트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이 남성은 1월31일 비자 관련 업무로 중국 청도공항은 방문하면서 코로나19 검사가 예정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과 접촉한 경찰 4명은 격리조치조치됐으나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소독 등 조치후 근무지로 복귀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