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채용

서울 2558명·경기 5680명… 지방공무원 채용 러시

서울 7~9급 공개경쟁 2208명 등 선발
장애인 128명·저소득층 197명 할당

경기는 작년 4972명 넘어 역대 최대
부산 1329명·제주 464명 대거 채용

확대보기

▲ 부산서 열린 공직박람회 ‘북적’
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18 공직박람회’에서 공무원시험 준비생과 구직자들이 관세청 업무 소개와 채용정보 설명을 듣고 있다. 인사처가 마련한 이번 박람회에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헌법기관, 공공기관 등 모두 67개 기관이 참여했다.
부산 연합뉴스

전국 지방공무원 선발 계획이 속속 발표되고 있다. 상당수 시도가 공무원 정원을 지난해보다 늘리는 추세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려에도 공무원시험 열풍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올해 7~9급 지방공무원 채용 규모를 2558명으로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경기도를 제외한 광역시도 중 가장 많은 규모다. 시는 공개경쟁으로 2208명, 경력경쟁으로 350명을 선발한다. 직군별로는 행정 1573명, 기술 981명, 연구 4명이다. 직급별로는 7급 219명, 8급 136명, 9급 2199명, 연구사 4명이다. 이 중 사회적 약자채용 선발 예정 인원은 장애인 128명, 저소득층 197명, 고졸자 50명 등이다.

시는 2020년 제2회 임용시험의 필기시험을 6월 13일에 치르기로 했다. 중복 합격 등을 방지하기 위해 올해도 다른 시도와 같은 날짜로 맞췄다. 원서 제출은 다음달 9~13일 서울시 인터넷원서접수센터(gosi.seoul.go.kr)에서 할 수 있다. 필기 합격자 발표는 7월 24일, 최종 합격자 발표는 9월 29일이다. 제1회 임용시험은 지난달 17일 원서 접수를 마감했으며 다음달 21일 필기시험을 치른다. 공개경쟁 305명, 경력경쟁 345명 등 650명을 뽑는다.

서울시는 제3회 임용시험을 6월에 공고하고 8월에 원서를 받아 10월 17일에 필기시험을 치를 예정이다. 여기서는 273명을 선발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올해 채용 규모는 지난해보다 894명 줄었는데, 지난해 결원이 많아 추가로 1139명을 더 선발했기 때문”이라면서 “2018년에는 2313명을 뽑았는데, 예년에 비하면 올해는 200여명 더 선발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경기도는 올해 신규 공무원 5680명을 선발한다. 이는 지난해 4972명(변경 공고 기준)보다 2.7%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다. 도는 올해 공개경쟁으로 7급 131명, 8·9급 4978명 등 25개 직류에 총 5109명, 경력경쟁으로 연구사·지도사 67명, 수의7급 25명, 8·9급 479명 등 28개 직류 571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도 사회적 약자의 공직 진출 기회 확대를 위해 장애인 325명과 저소득층 169명을 선발한다.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하는 기술계 고졸(예정)자는 74명 선발한다.

부산은 올해 행정직 9급 494명, 사회복지직 9급 150명, 시설직 9급 174명 등 28개 직렬 1329명의 신규 공무원을 2회에 걸쳐 선발한다. 지난해 972명보다 357명 늘어났다. 제주도는 올해 지방공무원 464명을 채용한다. 선발 예정 인원은 7급 7명, 8급 13명, 9급 행정직군 184명, 9급 기술직군 135명, 연구·지도직 9명 등 348명이다. 여기에 특정직인 소방직 111명, 자치경찰 5명을 포함하면 총선발인원은 464명이다.

전국종합·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