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홍상수 김민희, 이달말 동반 출국 ‘베를린 국제영화제 일정’

 1/11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이달말 독일 베를린으로 동반 출국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1일 베를린 국제영화제 측이 공개한 영화제 공식 상영 일정에 따르면, 경쟁 부문에 초청된 홍상수 감독의 영화 ‘도망친 여자’는 오는 25일 오후 4시(현지시간)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공식 상영회를 갖는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은 공식상영회 날짜에 맞춰 독일 베를린으로 출국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보기

▲ ‘도망친 여자’ 김민희
사진=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를 따라가는 영화다. 김민희는 여주인공 감희 역을 맡았다. 베를린 국제영화제 홈페이지에는 1분 30초 가량의 영화 예고 영상이 담겼다.

앞서 김민희는 지난 2017년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를 통해 은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에 영화 속 김민희의 연기력과 함께 수상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