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과학

[와우! 과학] 움직이는 표적도 정밀 타격…차세대 스마트 포탄 엑스칼리버 S

확대보기

차량이나 선박처럼 움직이는 목표를 따라가면서 정밀 타격할 수 있는 스마트 포탄이 공개됐다.
'엑스칼리버 S'(Excalibur S)는 GPS와 반능동 레이저 탐색기(semi-active laser seeker)를 이용해 이동 목표를 2m 오차 범위에서 타격할 수 있는 스마트 포탄으로 작년 말 줄에 끌려 이동하는 모의 표적을 대상으로 한 테스트에 성공했다.(사진) 포탄의 파괴력을 생각하면 2m 내 오차는 목표를 제거하기에 충분한 수준이다. 이 포탄의 개발은 미국의 방산 업체인 레이시온(Raytheon)사가 담당했다.

기술의 발전 덕분에 현대 포병은 수십㎞ 밖의 목표도 공격할 수 있다. 하지만 거리가 먼 만큼 오차도 커질 수밖에 없다. 적과 아군이 가까운 거리에서 교전하거나 민간인 밀집 지대와 가까운 경우 오인 사격의 위험 때문에 화력 지원이 어려울 수밖에 없다. 미 육군은 이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1990년대부터 정밀 타격이 가능한 스마트 포탄 개발에 나섰다. 그렇게 해서 탄생한 것이 M982 엑스칼리버(Excalibur) 포탄이다.

확대보기

엑스칼리버는 155mm 구경 장거리 포탄으로 23-40㎞의 긴 사거리를 지녔지만, GPS와 관성항법장치의 덕분에 오차 범위는 5-20m 수준이다. 따라서 적과의 교전 거리가 75-150m에 불과한 상황에서도 아군에 피해를 주지 않고 화력 지원이 가능하다. 엑스칼리버는 아프간전에서 1400발 이상 사용되면서 신뢰성과 성능을 입증했다. 하지만 차량처럼 이동 표적에 대해서는 공격이 불가능했다.

엑스칼리버 S는 이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프로젝트인데, 한 가지 흥미로운 부분은 미 해군과 손을 잡고 개발 중이라는 것이다. 해군 역시 스마트 포탄에 관심이 있지만, 선박처럼 항상 움직이는 해상 표적을 공격하기 위해서는 레이저 유도 포탄이 필요하다. 이미 엑스칼리버를 10년 이상 운용해온 육군보다 아직 정식으로 채택하지 않은 해군이 먼저 테스트를 진행한 데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는 셈이다. 물론 미 육군 역시 차량처럼 움직이는 표적을 공격할 수 있는 스마트 포탄에 관심이 있으며 엑스칼리버 S의 개발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도입을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창문 크기 목표물까지 공격 가능한 정밀 유도 미사일은 21세기 전쟁의 모습을 바꿨다. 현대 공군은 과거처럼 엄청난 양의 폭탄을 투하해 목표물을 파괴하는 것이 아니라 정확히 원하는 목표만 골라서 파괴할 수 있다. 스마트 포탄 역시 21세기 전쟁의 모습을 바꿀 차세대 지능형 무기가 될 것이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