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건강

원종건 “전 여친 ‘엄마처럼 귀 먹었냐’ 말해 이별결심” [전문]

데이트폭행·성폭행 사실 아냐…대화 내용 공개

확대보기

▲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는 기자회견을 하였다. 2020.1.28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로 지명됐다가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의혹이 제기돼 탈당한 원종건(27)씨가 4일 전 여자친구 A씨의 데이트 성폭행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카톡 대화를 공개했다.

A씨는 “원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해 왔고, 여혐(여성혐오)과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으로 저를 괴롭혀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원종건씨는 A씨와 2018년 11월부터 10개월 연애했으며 “부족한 부분이 있었을지 몰라도 위법한 행위를 한 적은 없었다. 논란의 글은 사실과 다르다”라고 말했다. A씨가 다리에 멍이 든 사진을 올리며 주장한 폭행에 대해서는 “평소 다리에 멍이 잘 생긴다며 사진을 보내왔다”며 A씨가 카트에 부딪혀 멍이 생겼다고 말하는 카톡을 캡처해 올렸다.

원씨는 “강제로 성관계를 맺은 사실은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성관계 영상에 대해서는 “합의하고 인지한 상태에서 A씨의 핸드폰과 삼각대로 이뤄졌고, 서로 촬영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정확히 알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원씨가 공개한 카톡에는 영상에 대해 캡처한 뒤 농담을 건네는 A씨의 대화가 담겼다.

원씨는 A씨와 이별한 이유에 대해 “‘니 엄마처럼 귀 먹었냐’는 말을 듣고 난 이후에 관계를 지속할 수 없단 생각이 들었다”고 해명했다. 카톡에서 A씨는 원씨와 이별 후 ‘보고 싶다’, ‘미안하다’ 등의 말을 했다. 원씨는 “향후 수사가 진행된다면 제가 가진 모든 자료를 제출해 제 명예를 회복하도록 하겠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확대보기

▲ 원종건씨가 공개한 전 여자친구와의 카톡

확대보기

▲ 원종건씨가 공개한 전 여자친구 A씨와의 카톡

다음은 원종건씨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원종건입니다.
 
논란이 불거진 지 일주일이 흘렀습니다. 연인 사이 있었던 일을 다른 사람 또는 기사를 통하여 접하게 되어 매우 당혹스러웠습니다.

사실여부를 떠나 연인관계에서 있었던 일로 저를 오랫동안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또한 제 입장을 듣고 난 후 사실을 판단하기 위해 신중히 기다려주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논란의 글은 사실과 다릅니다.

저는 전 여자친구(A씨)와 18년 11월부터 10개월간 연애를 했습니다. A씨는 1월 2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느낌표 <눈을 떠요>에 출연했던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실체를 폭로합니다’라는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A씨와 연애했던 당시의 저는 부족한 부분이 있었을지 몰라도 위법한 행위를 한 적은 없었습니다. A씨가 주장하듯 ‘데이트 성폭행이 있었다’는 말은 결코 사실이 아니며, 사진 속 A씨의 다리에 생긴 상처는 저로 인해 발생한 것이 아닙니다. A씨는 평소 저에게도 다리에 멍이 잘 생긴다며 다리 사진을 메신저를 통해 보내왔습니다.

또한 저는 A씨와 합의 없는 성관계를 한 적이 없으며, A씨가 성관계를 원하지 않는다고 제게 이야기한다거나 원하지 않는다고 이야기하는데도 강제로 성관계를 맺은 사실은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 과정을 불법으로 촬영한 적도 없습니다. A씨는 삼각대를 갖고 있었습니다. 촬영은 두 사람이 합의하고 인지한 상태에서 A씨의 핸드폰과 삼각대로 이뤄졌고, 서로 촬영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정확히 알고 있었습니다. A씨는 촬영을 원하지 않는다고 제게 말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또 A씨는 제 신체 사진을 연인 간 농담 소재로 삼기도 했습니다. A씨는 회사에 있는 제게 신체 사진을 보내며, “놀리는 거 재밌다”며 제 반응을 보고 즐거워하기도 했습니다.

A씨와 헤어진 이유는 A씨가 저와 어머니를 향해 비난과 욕설을 했기 때문입니다. A씨로부터 “니 엄마처럼 귀 먹었냐”는 말을 듣고 난 이후에는 관계를 지속할 수 없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결국 2019년 9월 헤어지자 말했습니다. A씨는 본인의 말실수를 사과하며 재회를 원했으나,
저는 다신 돌아갈 수 없다 생각했습니다.

첨부한 메시지가 A씨와 나눈 이별 당시 마지막 연락입니다. A씨는 연인 간 있었던 사적인 이야기를 왜곡해 제 명예를 훼손했습니다. 제가 감당하기 어려운 논란이 발생하였고, 인재영입 자격을 반납하고 민주당도 탈당하였습니다.

이제는 저 혼자 힘으로 피해를 주장하는 A씨와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향후 수사가 진행된다면 제가 가진 모든 자료를 제출하여 제 명예를 회복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로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방이 계속되어 부득이하게 이 글을 올립니다. 부디 제 글을 읽고 객관적인 판단을 해주시기 바라며 저와 저희 가족에 대한 비방을 멈춰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물의를 일으킨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원종건 올림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