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집안에서 메아리가…” 박세리 대전 집 최초 공개

확대보기

▲ 박세리 대전 집 [방송 캡처]

골프여왕 박세리는 레전드 중 레전드였다.

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골프선수 박세리를 비롯해 김동현, 조준호, 곽윤기, 최병철 등 각 분야 레전드 사부들이 총출동했다. 그중 박세리는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자신의 대전 집으로 ‘집사부일체’ 멤버들을 초대한 박세리. 박세리 집을 본 멤버들은 “여태까지 봐왔던 집들중 가장 좋다”는 평을 했다.

확대보기

▲ 박세리 대전 집 [방송 캡처]

박세리 집은 현관 입구부터 달랐다. 현관에 들어서자 20년 골프 역사가 담긴 트로피 박물관이 멤버들을 맞이했다. 멀리서 봐야 한눈에 담길 정도였다. 박세리는 “여기 있는 건 미국대회 우승 트로피들뿐이며, 한국 대회 우승 트로피들은 부모님 댁에 전시 중이다”고 소개했다.

박세리는 층고를 시원하게 높여 탁 트인 거실로 안내했다. 박세리는 “미국에서 오래 살다 보니 미국식 구조가 좋다”며 “원래 4.5층 정도인데 층은 6층 정도 된다. 난 오픈돼있는 걸 되게 좋아한다”고 말했다.

거실 바로 옆엔 침실이 자리하고 있었다. 침실은 박세리 성격답게 심플하고 군더더기가 없었다. 부엌으로 바로 연결된 야외 테라스도 멤버들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들었다.

확대보기

▲ 박세리 대전 집 [방송 캡처]

이날 박세리는 “어느 순간 내 꿈이 누군가의 꿈이 된 것에 대한 또 다른 책임감이 생기는 거다. 지금 후배들이 너무 고맙다. 그 꿈을 연결해주면서 이어주고 있다”며 후배들을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박세리는 지도자로서의 새로운 꿈과 바람을 전했다. 이에 김동현은 “운동선수로서 최고인 것 같다”며 감탄했다.

다음 날 박세리는 아쉽게도 ‘집사부 올림픽’ 경기에 참석하지 못했다. 습관성 탈골이 생겼기 때문. 박세리는 “내가 해도 분명 이길 수 있는데 혹시라도 팀들이 힘 빠질까봐, 혹시 내가 다치면 안 좋은 상황이 벌어질까봐 걱정이다”며 불참 소식을 알렸다. 박세리를 제외한 레전드 사부들은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했고, 감독 박세리의 목에 금메달을 걸어줬다.

조준호는 “박세리 키즈로서 박세리 감독님에게 금메달을 목에 달아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환호했고, 박세리는 “솔직히 트로피를 많이 받아봤는데 금메달이라는 걸 처음 타봤다. 레전드 팀 때문에 즐거웠다. 한 걸음 한 걸음 더 나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세리는 이제 선수가 아닌 감독으로서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한다. 그녀의 발자취를 따라온 후배들과 이제는 나란히 걷는 꿈을 꾼다. 6개월 남은 도쿄 올림픽에서 감독 박세리의 활약에 관심이 모아진다.

확대보기

▲ 박세리 대전 집 [방송 캡처]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