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속보] ‘우한 폐렴’ 감시지역 변경, 우한→중국 전역

확대보기

▲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으로 도착한 여행객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0.1.20 뉴스1

질병관리본부가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환자를 공항 검역단계에서 최대한 파악하기 위해 감시 대상 오염지역을 ‘우한’에서 ‘중국 전체’로 변경할 예정이다. 앞으로는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여행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의심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폐렴 또는 폐렴 의심증상(발열을 동반한 호흡곤란 등)이 나타난 자 ▲확진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호흡기 증상, 폐렴 의심 증상, 폐렴 증상이 나타난 사람을 말한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