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폐렴 극성 중국 우한 “엿새 뒤면 새 병원 완공” 가능한 이유

‘우한 폐렴’ 감염자가 25일 오전 11시(한국시간) 현재 830명으로 치솟고 그 중 41명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중국 우한 시가 엿새 안에 병원을 완공하겠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긴다.

우한 인구는 1100만명인데 감염을 의심하는 환자들이 계속 몰려들어 병상이 모자란다는 원성이 자자해 벌써 터파기 공사에 들어갔다. 국영방송 등이 온라인에 올린 동영상을 보면 2만 5000㎡의 부지 면적에 터파기 공사가 시작된 것을 알 수 있다고 영국 BBC가 25일 전했다.

국영매체들에 따르면 새 병원의 병상은 1000개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03년 중증 호흡기 증후군(SARS)이 급속히 번졌을 때도 중국은 베이징에 이와 비슷한 규모의 샤오탕샨 병원을 이레 만에 건설해 세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4000여명이 투입돼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일한 결과였다. 물론 세계 병원 가운데 가장 빨리 지어진 병원 기록을 갖고 있다. 개원 두 달 만에 중국 내 사스 환자 7명 가운데 한 명이 수용돼 치료를 받았을 정도로 의료 분야 기적으로 손꼽힌다.

우한 시 당국은 베이징 시의 놀라운 건설 기록을 앞당기겠다는 의지로 똘똘 뭉쳐 있는 것 같다. 베이징처럼 우한 병원도 조립식 건물로 지어질 계획이다. 전체주의에다 권위주의로 똘똘 뭉쳐 있어 톱다운 식으로 위에서 시키면 아래는 군말 없이 이를 수행하며 관료주의 본선에다 재정과 모든 자원을 일시에 동원하는 일사분란한 체계를 갖고 있어서다.

국제관계위원회의 글로벌 보건 담당 연구원은 황얀정은 적기에 건설을 완수하려고 나라 전체에서 기술자들을 끌어 모을 수 있고 엔지니어링 분야는 특히 중국이 가장 잘하는 분야이다. 서구인들은 상상하기조차 어렵겠지만 해낼 수 있는 일”이라고 단언했다. 의약품 공급과 관련해서도 우한은 다른 병원에 공급된 것들을 가져올 수 있고 공장에 주문을 넣는 방법도 있다.

영자신문 글로벌 타임스는 24일에 벌써 인민해방군 배속 의료진이 150명이나 우한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이들이 새 병원이 완공되면 그곳에서 일하는지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BBC는 전했다.

또 하나 이런 속도전이 가능한 이유로는 중앙정부가 두둑한 보조비를 내려 보내 지방정부가 큰 부담이 없다는 점도 있다. 건설인력 봉급 비용부터 건설 비용까지 모두 중앙정부가 부담하게 된다는 얘기다. 황얀정은 전염병이 종식되면 곧바로 병원은 운영되지 않고 폐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