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한 폐렴’ 전세계 확산 우려… 중국 내 사망 41명, 미국·프랑스 확진 환자

‘우한폐렴’ 중국 내 사망자 41명으로 늘어
미국 두 번째 확진 환자, 프랑스 2명 확진 판정

국내 두 번째 확진 환자는 55세 한국인 남성

확대보기

▲ 우한역 폐쇄
23일 폐렴 진원지인 중국 우한 주요 기차역인 한커우역이 경찰의 삼엄한 경비 가운데 폐쇄돼 있다. 이 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난 해산물 도매시장에서 약 500m 거리에 있다.
우한 AP 연합뉴스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른바 ‘우한폐렴’의 사망자와 환자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25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중국 내 우한폐렴 사망자는 41명이다. 전날 하루 동안 16명이 늘었다.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우한(武漢)이 속한 후베이(湖北)성에서 39명이 숨졌으며, 이밖에 허베이(河北)성 1명, 헤이룽장(黑龍江)성에서 1명이 사망했다.

중국 내 확진 판정 환자는 하루만에 444명이 늘어 1118명에 이르렀다. 이들 가운데 중증 환자는 237명이며 퇴원한 사람은 38명이다. 의심 환자는 1965명 보고됐다. 환자는 중국의 34개 성(직할시·자치구) 가운데 서부의 티베트를 제외한 전역에서 발생하고 있다. 밀접 접촉자 수는 1만 5197명에 달하는데 이 가운데 1만 3967명은 아직 의학 관찰 중이다.

중국 본토 밖에선 홍콩에서 확진 환자가 5명, 마카오에서 2명으로 늘었다. 미국에서 두 번째 환자가 발생했으며 유럽에서도 처음으로 프랑스에서 2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해외 환자도 부쩍 증가해 20명을 넘어섰다.

우리나라에서는 국내 두 번째 확진 환자까지 발생한 상태다. 이 환자는 지난해 4월부터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했던 한국 국적의 55세 남성이라고 질병관리본부가 24일 발표했다. 중국인이었던 첫 확진 환자와 달리 한국인으로는 첫 발병이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는 24일(현지시간) 긴급 자문위원회를 통해 현 상황이 아직 비상사태를 선포할 만큼에 도달하지 않았다고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중국에 대해서는 비상 상황이라고 보고 있는 입장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설 명절 연휴 동안 지역 간 이동이 많은데다 중국 방문객도 늘기 때문에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에는 손 꼼꼼하게 씻기, 기침시 옷소매로 가리기 기침예절 등이 있다. 또한 호흡기 증상자는 의료기관을 방문할 경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려야 한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