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5G 중저가 요금제, 알뜰폰부터 이통사별 확대 추진”

최기영 과기부 장관 신년간담회

“OTT 시장 성장하도록 규제 완화할 것”

확대보기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알뜰폰부터 5세대(5G) 중저가 요금제 출시를 추진하고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규제도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역점 사업 분야로는 인공지능(AI)과 기초과학을 꼽았다.

최 장관은 지난 22일 열린 신년간담회에서 “알뜰폰이 조기에 5G 중저가 요금제를 출시하도록 유도하고 이동통신사가 청소년·실버 요금제를 비롯해 맞춤형 요금제를 출시하도록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5G 투자를 확대해야 하는 시점에서 중저가 요금제 출시는 기업에 부담이 될 수 있다”면서도 “5G 대중화를 위해 네트워크 품질 제고와 다양한 중저가 요금제 출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5G 투자 촉진을 위한 세액 공제와 행정 비용 절감 등 3대 패키지 정책에 대해 “6500억원 규모의 공공 선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5G 융복합 서비스 발전을 위해 2022년까지 민간과 함께 누적 30조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디지털 미디어 산업과 관련해 “국내 OTT 시장이 성장하도록 기존 규제를 과감히 폐지하거나 완화하겠다”고 말했다.

AI와 관련해선 ‘AI+X 프로젝트’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과기부가 AI 서비스와 알고리즘을 개발하면 관련 부처가 금융·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 맞게 활용하는 내용이다. 그는 “3대 암, 8대 질환을 진단하는 AI 솔루션 ‘닥터앤서’와 AI를 기반으로 한 응급의료 시스템과 같은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과기부는 기초 과학과 관련해 1000명의 박사후연구원 펠로십을 비롯해 첨단 혁신 연구개발, 원천 기술, 전략 기술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