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우리은행장 후보 7명으로 압축… 부행장 이상 내부 출신 인사로

정원재 카드·조운행 금융 사장 등 거론… 면접·PT 등 거쳐 이달말 최종 후보 확정

우리금융지주 그룹임원 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가 차기 우리은행장 추천을 위한 후보군을 압축했다고 23일 밝혔다.

임추위에 따르면 후보군은 모두 7명으로, 부행장 이상 경력의 내부 출신 인사다. 외부 인사는 후보군에 포함되지 않았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그동안 “내부 출신 은행장을 고려하겠다”는 의지를 수차례 밝혀 왔다. 지난해 우리금융지주 ‘쇼트리스트’(최종 면접 후보자)에 이름을 올린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조운행 우리종합금융, 이동연 우리FIS 사장 등이 주요 후보로 거론된다.

임추위는 지난달 30일 손 회장을 차기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 단독 추천하면서 지주 회장과 우리은행장 겸직 체제를 끝내기로 했다. 임추위는 “금융소비자보호 강화와 우리은행의 기업가치 제고, 그룹 시너지 창출, 조직관리 능력 등을 고려해 후보군을 선정했다”며 “후보자에 대한 경영 성과, 역량 등 검증 절차를 거쳐 최종 면접 대상자를 선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설 연휴 직후 프레젠테이션 면접 등을 거친 이후 이달 말쯤 차기 은행장 최종 후보가 확정될 예정이다. 아울러 은행장과 함께 우리카드, 우리종금, 우리FIS,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우리신용정보, 우리펀드서비스 등 자회사 6곳에 대한 대표이사 선임도 이뤄진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