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채팅앱 성매매하던 현직 검사, 현장에서 붙잡혀 불구속 입건

확대보기

현직 검사가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를 하다가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 23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모 지검 소속 현직 검사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7시쯤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 건물에서 성매매를 하다 이 건물에 단속 나온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익명 채팅 애플리케이션에 올라온 성매수 글을 추적한 뒤 현장을 급습했다. 성매매 여성 B씨도 같은 혐의로 입건됐다.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당시 경찰은 20명에 가까운 수사관을 투입해 A씨를 검거했다. 해당 검사는 경찰이 현장을 수색해 체포할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