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꽁꽁 언채로 나무서 ‘뚝’…추운 날씨에 얼어붙은 이구아나 (영상)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미국 플로리다에서 추위에 몸이 마비되는 이구아나가 속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례적으로 낮은 기온이 이구아나를 얼어버리게 만드는 원인으로 꼽았다.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기상청(NWS)은 최근 플로리다 남부 의 밤 기온이 평균 기온 아래를 밑돌면서 피해를 입는 이구아나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온도에 민감한 냉혈 파충류인 이구아나는 섭씨 10℃ 이하로 내려가면 움직임이 느려지다 4℃ 정도의 기온만 돼도 몸이 마비돼 나무 아래로 뚝 떨어진다.

떨어진 이구아나를 건드려보면 생명 반응이 거의 없고 몸 전체가 뻣뻣해져 있지만, 다행히 곧바로 죽는 것은 아니다. 따뜻한 곳으로 옮겨주면 몸이 부드러워지면서 다시 깨어난다.

최근 플로리다 현지 주민들은 추워진 날씨에 갑자기 몸이 마비돼 나무에서 툭 떨어져 바닥에 ‘쓰러져 있는’ 이구아나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SNS에 속속 올리고 있다.

사진 속 이구아나들은 대체로 네 다리를 허공을 향해 뻗은 채 죽은 듯 바닥에 떨어져 있다. 나무에서 ‘추락’한 이구아나들은 수영장이나 도로 한복판 등을 가리지 않고 플로리다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얼어붙은 이구아나를 따뜻한 곳으로 옮겨 몸을 회복할 기회를 주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러한 행동이 이구아나에게 도리어 악영향일 수 있다고 경고한다.

플로리다 야생동물 보호위원회의 크리스틴 소머는 워싱턴포스트와 한 인터뷰에서 “(추위에 얼어붙은 이구아나는) 다른 야생동물과 마찬가지로 스스로 자신의 몸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한다”면서 “스스로 환경에 적응할 수 있게 돕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이구아나는 자신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다가오는 사람을 도리어 무서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