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해찬 “조국 수사 지난해 8월부터 요란 떨었지만…”

“성과도 없어…지금까지 잘못된 과잉수사했다는 것”

확대보기

▲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2/뉴스1

정부 부처의 일부인 검찰의 저항, 있을 수 없는 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의 장기 수사에 대해 “지난해 8월부터 그렇게 요란을 떨었지만 지금 성과가 없다. 수사 자체가 잘못된 과잉 수사”라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검찰 인사에 대해서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들어온 뒤 윤 총장이 거의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지 못하게 대통령 인사권에 시비를 걸기 시작했고, 이제 저항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 역시 정부 부처의 일부라는 점을 강조한 이 대표는 “기획재정부에서 ‘기란’이라는 말은 없는데 왜 ‘검란’만 있냐. 대통령 인사권에 저항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잘못된 관행”이라고 분명히 했다.

이 대표는 새로운보수당 의원은 독자적 당선 가능성이 없어 자유한국당과 통합이 될 것이라 보지만 우리공화당의 경우엔 힘들다고 전망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의 영향력에 대해서는 “안철수의 새 정치에 대한 기대가 별로 없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종로에서 붙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황 대표는 당선될 험지를 찾는 흐름으로 보여서 가능성이 작다”고 봤다. 이 대표는 선대위원장으로 이낙연 전 총리를 염두하고 있으며 정계 은퇴를 선언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복귀를 설득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