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수통합해도 민주당보다 지지율 낮아…민주 36.6%, 통합보수신당 25.1%

50·60대, 중도층, 서울에서는 민주-통합신당 비슷

통합신당, 한국+새보수 단순합계보다 10.8%p↓
“통합 상대 정서적 거부감…‘화학적 결합’ 미지수“

확대보기

▲ 혁신통합 추진방향은?
새로운보수당 유의동 의원(왼쪽부터)과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 자유한국당 김상훈, 이양수 의원이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서 각각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0.1.21
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통합보수신당의 지지율이 20% 중반에 그치며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보다 10%포인트(p) 이상 낮을 것이라는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통합신당의 지지율은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현재 지지율 단순 합계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0~21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해 22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통합보수신당’(가칭) 창당 시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25.1%로 집계됐다.

통합보수신당 창당을 가정했을 때 민주당의 지지율은 36.6%로 나왔다. 이는 통합보수신당 지지율보다 11.5%p 높은 수치다.

바른미래당은 7.1%, 정의당은 6.6%, 대안신당은 2.7%, 우리공화당은 2.6%, 민주평화당은 2.4% 등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 없음’은 8.7%, ‘모름·무응답’은 4.6%였다.

확대보기

▲ 통합보수신당 출현 시 정당 지지도 조사
리얼미터

리얼미터는 같은 기간 보수통합이 이뤄지지 않은 현 상태에서의 정당 지지율도 함께 조사했다.

민주당 40.1%, 한국당 32.1%, 바른미래당 4.4%, 정의당 4.2%, 새보수당 3.8% 등이었다.

보수통합이 성사되지 않을 경우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지지율 단순 합계는 35.9%로, 통합보수신당의 지지율(25.1%)보다 10.8%p 높다.

민주당 역시 보수통합의 여파로 지지율이 하락(40.1%→36.6%)하지만, 그 폭은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단순합계에서 통합보수신당으로 빠지는 지지율 하락 폭에 비해 적었다.

기존 한국당 지지층 중 통합보수신당을 지지하겠다는 이는 60.1%였고, 기존 새보수당 지지자 중에서는 66.8%였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통상적으로는 비슷한 성향의 당들이 합치는 경우 지지율에 ‘플러스 알파’가 생기지만, 이번에는 양당 지지층 사이에서 통합 상대방에 대한 정서적 거부감으로 인해 화학적 결합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향후 통합 과정에 따라 중도층 유입 등으로 수치가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민주당과 통합보수신당의 지지율은 50대(민주당 26.2% vs 통합보수신당 26.5%), 60대 이상(32.2% vs 28.7%), 중도층(32.0% vs 28.8%), 서울(33.8% vs 29.0%)에서는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