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홍준표 ‘험지 출마’ 요구에 “전역 앞두고 후방 근무할 권리”

“아무 연락 없다가 느닷없이 출마지 지정하려 해”

확대보기

▲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가 15일 오후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강연하고 있다. 2020.1.15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당 지도부의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월 3일 (경남) 밀양 삼문동 아파트로 주거지를 옮기고 본격적으로 총선 준비를 할 예정”이라며 “20년 전방 근무를 했다면 마지막 전역을 앞두고 흔들리는 후방에서 근무할 권리도 있다는 것을 아셨으면 한다. 무소의 뿔처럼 묵묵히 내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전 대표는 “자유를 부르짖는 한국당에서 당원의 출마 지역 선택의 자유를 제한할 아무런 헌법적 근거도 없고, 정치적 이유도 없다. 나는 손바닥 공깃돌이 아니다. 다른 곳에 출마하기에는 너무 늦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전 대표는 “2년 동안 아무런 연락 한번 없다가 느닷없이 언론을 통해 일방 통고로 출마지를 지정하려 하는 것은 일부 세력들이 나를 당에서 정치적으로 제거하려는 공작을 시도한다고 판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