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

추미애, 검찰 ‘조국 무혐의’ 항의는 ‘상갓집 추태’

확대보기

▲ “檢, 민생사건 집중해 달라”
추미애(왼쪽) 법무부 장관이 16일 정부과천청사 구내식당에서 대한변호사협회가 선정한 2019년 우수 검사들과 점심을 먹으며 민생사건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8일 상갓집에서 벌어진 ‘조국 무혐의’ 주장에 대한 항의 사건에 대해 ‘추태’라고 규정하며 유감을 표현했다.

지난 18일 대검찰청 한 중간간부의 가족 상가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무혐의를 주장한 심재철 대검 반부패부장(검사장)이 양석조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차장검사)의 심한 항의를 받았다.

추 장관은 이에 대해 “대검의 핵심 간부들이 1월 18일 심야에 예의를 지켜야 할 엄숙한 장례식장에서, 일반인들이 보는 가운데 술을 마시고 고성을 지르는 등 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을 하여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여러 차례 검사들이 장례식장에서 보여 왔던 각종 불미스러운 일들이 아직도 개선되지 않고, 더구나 여러 명의 검찰 간부들이 심야에 이런 일을 야기한 사실이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양 연구관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을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무마한 의혹에 대해 심 부장이 ‘무혐의’를 주장한 것을 항의했다.

추 장관은 이러한 사건의 본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단지 상갓집에서 검사들이 목소리를 높인 것만 따져 물었다.

따라서 검찰의 잘못된 조직문화를 바꾸고 공직기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하겠다는 법무부의 입장에 따라 양 연구관이 징계 조치를 받을 것인지도 관심을 모은다.

‘미투’ 운동을 낳은 서지현 검사도 장례식장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심 부장은 지난주 윤석열 검찰총장이 주재한 회의에서 조 전 장관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 “원점에서 다시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는가 하면 대검 연구관에게 무혐의 보고서를 작성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심 부장은 지난 8일 추 장관의 첫 인사를 통해 대검 간부로 승진했다. 추 장관 인사청문 준비단 대변인을 맡았으며 전북 완주 출신이다. 윤석열 검찰총장 라인으로 불렸던 한동훈 전 반부패강력부장의 후임이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