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과 마찰 빚는데도…미 국무부 “해리스 전적으로 신뢰”

“안보리 결의 이행해야”…대북제재 준수 촉구

확대보기

▲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22일 서울 중구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 4. 22. 사진공동취재단

미국 국무부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연일 외교적 마찰을 빚는 발언을 해 한국의 반발을 사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그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의 논평 요청에 “국무부는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해리스 대사를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답했다. 한국 입장에서는 주권 개입으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에는 “해리스 대사를 포함한 그 누구도 한국 주권에 의구심을 갖고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드라이브를 거는 개별 관광 등 남북협력에 대해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또한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한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급기야 청와대까지 나서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미 국무부는 “미국과 동맹인 한국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긴밀히 조율하고 있으며 북한에 대한 대응이 일치하도록 세밀하게 조정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우회적으로 답했다. 이어서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면서 대북 제재 준수를 촉구했다.

해리스 대사의 ‘한미 워킹그룹’ 언급이 미 국무부 방침에 따른 발언이냐는 질문에는 역시 즉답을 피하면서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하며 남북협력이 반드시 비핵화 진전에 맞춰 진행되도록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조율하고 상의한다”고 말해 해리스 대사에 힘을 실어줬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