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신년 기자회견 뒤 상당폭 하락…문 대통령 지지율 45.3%

리얼미터 조사…부정평가, 오차범위 밖 긍정평가 앞서

신년 기자회견 후 일간별 지지율 하락
1.2%p→1.4%p→1.4%p 떨어져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2020년 1월 3주차 주간집계.
리얼미터

리얼미터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8주 만에 50%를 다시 넘어섰다.

이번 조사 기간에 포함됐던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이 국정수행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3~17일 조사해 20일 발표한 2020년 1월 3주차 주간집계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3.5%포인트(p) 떨어진 45.3%(매우 잘함 25.7%, 잘하는 편 19.6%)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4%p 오른 50.9%(매우 잘못함 39.6%, 잘못하는 편 11.3%)로, 주간집계 기준 2019년 11월 3주(18~22일) 조사 이후 8주 만에 50%대를 기록했다.

긍정과 부정평가가 오차범위 밖의 차이(6.1%p)를 보인 것은 지난해 11월 1주(4~8일) 조사에서 7.7%p 차이(긍정 44.5%, 부정 52.2%)를 보인 이후 10주 만이다.

‘모름·무응답‘은 지난주 대비 0.9%p 감소한 3.8%다.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2020년 1월 3주차 일간집계.
리얼미터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 서울, 대구·경북, 경기·인천에서 지지율이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30대·20대·40대에서, 직업별로는 무직·노동직·사무직에서,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층·중도층·진보층에서 떨어졌다.

반면 광주·전라와 대전·세종·충청에선 지지율이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에서, 직업별로는 자영업, 지지 정당별로는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 상승했다.

일간별로 살펴보면 지난 10일 48.2%로 마감한 뒤 주말을 지나 13일 47.9%로 하락 폭이 0.3%p에 그쳤지만, 신년 기자회견이 있었던 지난 14일 1.2%p 떨어졌고(47.9%), 15일 1.4%p, 16일 1.4%p 떨어졌다. 17일에는 1.8%p 반등해 45.7%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만 1849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10명이 응답을 완료, 4.8%의 응답률을 보였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 응답률은 4.7%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