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

CNN “해리스 콧수염 논란, 한국인의 인종주의”

해리스 “난 일본계 아닌 미국 대사”

확대보기

▲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한국 정부의 남북 협력 구상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그의 콧수염도 비난과 조롱의 대상이 되고 있는 상황을 CNN 등 외신들이 주요하게 보도했다.

CNN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인종주의, 역사, 정치: 왜 한국인들은 미국 대사의 콧수염에 펄쩍 뛰나’라는 기사에서 “한국 내에 해리스 대사가 일본계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점을 문제 삼는 여론이 있다”면서 “이상한 비난이며 한국인의 인종주의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해리스 대사는 일본에서 미군이었던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미 해군 태평양사령관으로 재직하다 2018년 7월 주한 미국대사로 부임했다. CNN은 “해리스 대사는 미국 시민으로, 그를 ‘일본 혈통’으로 치는 것은 미국에선 인종차별”이라면서 “인종적 다양성이 없는 균질한 사회인 한국에선 혼혈 가정이 드물고 외국인 혐오는 놀라울 정도로 일반적”이라고 꼬집었다.

BBC는 “일제강점기 조선 총독 8명이 모두 콧수염을 길렀기 때문에 한국인에게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은 일제강점기의 기억을 불러일으킨다”고 논란의 배경을 설명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일본계 미국인을 주한 미국대사로 임명한 사실이 많은 한국 사람들에게 국가적 자존심을 건드리는 문제라며 한미 방위비 협상 과정에서 그에게 ‘고압적인 외교관’이라는 이미지가 덧씌워졌다고 진단했다. CNN은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 논란은 해리스 자신을 넘어섰다”면서 “일제강점기에 대한 한국인의 감정, 인종차별, 방위비 협상 문제 등으로 수십 년간 지속한 한미동맹의 미래에 균열이 생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리스 대사는 최근 간담회에서 “내 인종적 배경, 특히 내가 일본계 미국인이라는 점에서 언론, 특히 소셜미디어에서 비판받고 있다. 난 일본계 미국인 대사가 아니라 미국 대사”라며 “출생의 우연만으로 역사를 가져다가 내게 적용하는 것은 실수”라고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아울러 콧수염을 자를 계획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