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조원진 “박빠 아니다” 홍문종 발끈…“태극기 집회 따로 열자”

결별 수순 관측도…18일 조 대표 ‘부산’ 홍 대표 ‘서울’서 집회

확대보기

▲ 대통령에 대한 경례하는 홍문종ㆍ조원진
우리공화당 홍문종, 조원진 공동대표 등이 4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앞 남대문로에서 열린 새해 첫 태극기 집회에서 참가자들과 함께 대통령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20.1.4
뉴스1

당 운영을 놓고 갈등을 빚은 조원진·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극심한 내홍에 휩싸였다. 사실상 양측이 결별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조 대표는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홍 공동대표가 별도의 태극기 집회를 개최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최고위원회 협의·의결을 거치지 않은 개인행동이자 해당 행위”라고 비판했다.

우리공화당은 별도 브리핑을 통해 청년당원과 시·도당위원장들이 홍 대표 등에 대해 ‘당의 발전을 저해하며 민심을 이탈시키고 있다’며 당 윤리위원회에 제명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우리공화당은 윤리위 제소가 이뤄진 만큼 절차에 따라 홍 대표에 대한 징계 심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홍 대표는 이런 방침에 대응해 앞으로 당 최고위 등 공식 일정에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는 앞서 출판기념회와 유튜브 채널에서 “태극기 집회를 따로 열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18일 조 대표는 부산에서, 홍 대표는 서울에서 각각 집회를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대표는 지난해 말부터 당 운영과 보수통합 등을 둘러싼 견해차로 마찰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대표는 지난 13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바깥에서 보는 것과 달리 우리 당원들은 ‘박근혜 맹신자’가 아니다. ‘박빠 정당’도 아니다”라고 밝혀 홍 대표 측의 반발을 불렀다.

최근에는 홍 대표가 조 대표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는 이유로 일부 청년당원들이 홍 대표를 당 중앙윤리위에 제소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