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뉴스

강서, 가난 때문에 배곯는 아기 없도록

분유·기저귀 지원 예산 8억으로 확대

확대보기

▲ 노현송 강서구청장

서울 강서구는 올해부터 저소득층 출산 가정을 대상으로 한 ‘기저귀·분유 지원 사업’을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구는 지원 대상에 0~24개월 미만 영아를 둔 기준중위소득 80%(4인 가족 기준 379만 9000원) 이하 장애인 가구와 기준중위소득 80% 이하 다자녀(2인 이상) 가구를 새롭게 포함했다. 기존엔 기초생활보장수급자와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만 후원했다. 구 관계자는 “예산도 지난해보다 3억원이 많은 8억원을 편성했다”며 “최대 1000명까지 지원할 수 있다”고 했다.

기저귀 월 6만 4000원, 분유 월 8만 6000원을 국민행복카드 바우처 포인트로 지급한다. 분유는 기저귀 지원 대상 중 산모가 질병으로 모유 수유를 할 수 없거나 영아를 입양한 가정에 한해 지원한다. 지역 20개 동 주민센터나 보건소를 찾아 신청하면 된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저소득층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지원 대상을 넓혔다”며 “출산 관련 정책을 꾸준하고 다양하게 마련, 아이 키우기 좋은 행복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