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뉴스

중구, 폐지 줍는 어르신 다치지 않도록

수거·판매 지원하고 골목 미관도 개선

확대보기

▲ 서양호(왼쪽 네 번째) 중구청장이 지난 14일 재활용선별장·재활용폐지 수집 운반 대행업체와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중구 제공

서울 중구는 폐지 수집 어르신들의 안전 보호와 도시 미관 개선을 위해 오는 20일부터 폐지 수거·판매를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중구는 “최근 빈번하게 일어나는 폐지 더미 화재사고와 폐지 수집 어르신 교통사고 노출 위험이 늘어남에 따라 해결책을 마련하게 됐다”고 했다.

폐지 수거·판매 지원은 어르신들이 지정 장소에 모아 놓은 폐지를 대행업체가 매일 수거하고, 재활용선별장으로 운반해 판매하는 절차로 이뤄진다. 대행업체는 폐지 수거 전 휴대용 저울로 무게를 달아 기록하고, 무게에 따라 재활용선별장에 판 대금을 폐지 수집인 계좌로 월 2회 입금한다. 재활용선별장에선 적정 단가를 책정해 폐지를 구매한다. 폐지 수집 어르신들은 소량이라도 매일 지정 장소에 폐지를 내놔야 하며, 지정 장소가 아닌 곳에 아무렇게나 방치된 폐지는 임의 수거 처리된다.

구는 이번 사업을 위해 지난 14일 신당사거리 공영주차장 내 생활문화지원센터 ‘일상’에서 재활용선별장·재활용폐지 수집 운반 대행업체와 업무 협약을 맺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폐지 수집 어르신들의 수익을 보장하고, 방치된 폐지는 즉시 수거해 골목 풍경도 깔끔하게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