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뉴스

용산, 여성공무원 숙직 시범 운영…남성직원과 당직 주기 격차 해소

서울 용산구는 오는 3월까지 여성공무원 숙직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7급 이하 여성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주 2회씩 2인 1조로 당직을 한다.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신청자에게는 명절 등 각종 연휴 근무 제외, 다음 당직 근무 희망 요일 선택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당직 근무는 낮 근무(일직)와 밤 근무(숙직)로 나뉜다. 불법주정차, 공사 소음 신고 등 휴일 혹은 야간에 발생하는 주민 민원을 처리한다.통상 낮 근무는 남녀 직원 6명, 밤 근무는 남자 직원 5명이 돌아가면서 맡았지만 여성 공무원이 늘면서 남녀 직원 사이의 당직 근무 주기 격차가 벌어져 남자 직원들의 피로 누적과 업무 지장 문제 커졌다. 7~9급 공무원의 경우 근무 주기가 남직원 약 40일, 여직원 약 150일로 격차가 4배에 달한다는 설명이다.

구는 시범 운영을 거쳐 제도를 보완해 오는 4월부터는 전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통합당직제를 시행할 방침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