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심은경, ‘신문기자’로 日 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확대보기

▲ 영화 ‘신문기자’에 출연한 심은경

영화 ‘신문기자’에 출연했던 배우 심은경이 올해 일본 아카데미에서 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16일 일본 아카데미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심은경은 제43회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의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자가 됐다.

심은경은 오는 3월 6일 도쿄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노린다. 심은경과 함께 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들은 니카이도 후미, 마츠오카 마유, 미야자와 리에, 요시나가 사유리 총 4명이다. 시상식에서 이들 중 한 명이 최우수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게 된다.

‘신문기자’는 일본 정권에서 벌어진 정치 스캔들을 통해 국가와 저널리즘의 이면을 비판한 영화다. 심은경은 주인공인 기자 요시오카 에리카 역을 맡아 능숙한 일본어 연기를 선보였다.

1978년부터 시작된 일본 아카데미상은 일본의 영화관계자들로 구성된 일본 아카데미상 협회 회원들의 투표로 수상자와 수상작품을 결정한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