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받아요” 지긋지긋한 스팸… 오늘부터 뚝

금감원·은행, 사기 문자 방지 시스템 구축

月300만건 차단… 캐피탈사 등 확대 방침

금융감독원이 최근 급증하는 은행 사칭 대출사기와 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를 줄이기 위해 ‘대출사기 문자 방지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이를 통해 금감원은 월평균 300만건의 스팸문자를 차단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은 14일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은행연합회, 농수협중앙회, 15개 은행, 후후앤컴퍼니 등과 은행 사칭 대출사기와 불법 대출 광고 스팸문자 문제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금감원은 은행이 문자 발송에 사용하는 공식 전화번호 18만여개를 활용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15일부터 스팸문자에 대응할 계획이다.

우선 휴대폰에 기본으로 탑재된 ‘스팸 간편신고 기능’을 이용해 신고하면 해당 스팸문자는 KISA에 등록된다. KISA는 이를 은행이 제공한 전화번호와 대조해 은행의 발송 문자가 아닌 경우 해당 전화번호를 차단한다. 아직 신고가 안 된 스팸문자는 애플리케이션 ‘후후’를 통해 은행의 공식 발송 문자인지 아닌지에 대한 안내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앞서 금감원은 4개 은행의 7만여개 전화번호를 대상으로 시범운영한 결과 하루 평균 5~50개 스팸문자 발송 전화번호를 차단했고 월평균 300만건의 스팸문자 차단 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금감원은 은행권에 이 시스템을 먼저 적용한 뒤 저축은행과 캐피탈사 등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장기적으로 대출사기 문자 방지 시스템에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접목해 대출사기 대응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