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여왕, 해리 왕손 부부의 독립 선언 수락

긴급 가족회의 갖고 “전적 지지” 성명

해리·메건, 전환기 거친 뒤 최종 결정

확대보기

▲ 엘리자베스 2세(왼쪽부터) 영국 여왕, 메건 마틀 왕손비, 해리 왕손이 2018년 7월 10일 런던 버킹엄궁 발코니에서 영국 왕립 공군 창설 100주년을 기념한 에어쇼를 지켜보고 있다.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엘리자베스2세 영국 여왕이 해리 왕손 부부의 독립 선언을 일단 수락했다. 다만 최종 결정을 손자 부부에게 맡기며 잠시 ‘과도기’를 가지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잉글랜드 노퍽에 있는 샌드링엄 영지에서 긴급 가족회의를 가진 여왕은 성명을 내고 “젊은 가정으로서 새로운 삶을 만들겠다는 해리와 메건의 바람을 나와 내 가족이 전적으로 지지한다”면서 “우리는 그들이 ‘전업 왕족’으로 남았다면 좋았겠지만, 여전히 왕실의 소중한 일부로서 더 독립적인 가정의 삶을 원하는 그들을 이해하고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왕은 해리 부부가 공적 자금을 지원받는 왕실 특권을 포기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에, 이들이 영국과 캐나다를 오가며 시간을 보낼 ‘전환기’를 갖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가족이 해결해야 할 복잡한 문제와 끝내야 할 일이 남아 있지만, 그들에게 며칠 내로 최종 결정을 내려 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지난 8일 해리 왕손과 메건 마클 왕손비는 왕실 고위 구성원에서 물러나 재정적으로 독립하겠다고 밝혔다. BBC는 이날 성명에서 여왕의 애석함이 분명히 드러났다고 분석했다. 보통 여왕 성명은 엄격한 의전을 지키지만 이날 여왕은 해리 부부의 공식 칭호인 서식스 공작, 서식스 공작부인보다 “해리와 메건” 식으로 불렀다는 것이다.

한편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해리의 재산은 3000만 파운드(약 450억 5400만원)로 이 중 3분의2는 어머니(다이애나비)의 유산이다. 마클의 자산도 400만 파운드(약 60억원)에 이른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