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6번의 짜릿한 순간… 언어 장벽, 이미 깨져 있었다”

‘기생충’ 아카데미상 6개 부문 후보

확대보기

▲ 봉준호 감독
로이터 연합뉴스

“영화 ‘인셉션’ 같아… 이 모든 게 꿈인 듯”
제작사 곽신애 대표 “얼떨떨하고 기뻐”
외신 “한국영화의 모든 것 바꿨다” 주목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상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소식을 접한 봉준호 감독은 “언어의 장벽이 이미 깨져 있는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지난 5일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 감독은 당시 “자막의 장벽, 1인치 정도 되는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는 말을 남겨 화제가 됐다.

봉 감독은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에서 제92회 아카데미상 후보를 발표한 직후인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로이터와 인터뷰를 하며 “하나하나 발표될 때마다 짜릿한 순간이었다”며 “처음 영화를 만들 때는 이런 순간까지 닥치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해서 흥분되고 기뻤다”고 말했다.

이어 “(언어의 장벽) 그 경계가 이미 다 깨져 있었는데 내가 뒤늦게 이야기한 것 같다”면서 “‘시네마’라는 하나의 언어 속에서 그런 장벽이 천천히 극복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봉 감독은 이어 데드라인과 한 인터뷰에선 후보 지명에 관해 “‘인셉션’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영화는 꿈을 소재로 한 영화다. 봉 감독은 “곧 깨어나서 이 모든 것이 꿈이라는 걸 알게 될 것이다. 난 아직 ‘기생충’ 촬영 현장에 있고 모든 장비는 고장 난 상태로. 밥차에 불이 난 걸 보고 울부짖고 있고. 그러나 지금은 모든 것이 좋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

영화 ‘기생충’의 제작사인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도 이날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처음이니까 얼떨떨하고 기쁘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에서 유력하게 봤던 배우 송강호의 남우조연상 후보 지명이 불발된 데는 “아쉽고 속상하다”고 했다.

곽 대표는 봉준호 감독과 북미배급사인 네온, CJ ENM 해외팀 실무진 등에 감사를 전하면서 “저희 팀 경험들이 향후 한국 영화에 어떤 형태로든 자양분이 되리라 믿고, 잘 완주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 외신은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작 발표를 전하면서 ‘기생충’에 주목했다. ‘기생충’은 한국 영화 101년 역사상 처음 아카데미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데다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극영화상까지 6개 부문 후보에 지명됐다.

영화 전문매체 인디와이어는 “91년간 오스카의 낙점을 받지 못하던 한국 영화의 모든 것을 ‘기생충’이 바꿔 놓았다”고 평했다. 할리우드 매체 버라이어티는 “‘기생충’이 오스카에 발을 내디딘 첫 한국 영화로 역사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더할리우드리포터(THR)는 봉 감독이 중국 이안 감독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오스카 노미네이션(지명) 감독이 됐다면서 “한국 영화는 마침내 오스카의 지명을 받는 데 성공했다. 그것도 한 부문이 아니라 무려 여섯 부문 후보”라고 썼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