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한국, 새해 들어 북한에 66억원 지원…지원국 1위”

지원액 절반 이상 北주민 건강사업 배분

확대보기

▲ 인도적 대북지원 물꼬트나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자 통일부가 대북 인도지원 단체의 북한과의 접촉을 승인했다. 지난 보수 정권 집권기에 악화한 남북관계가 회복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신문DB 자료사진

유엔이 한국 정부가 새해 들어 북한에 대북 지원국 가운데 가장 많은 금액인 약 66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14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2020년도 대북지원금을 보면 이달에는 총 775만 821달러(약 89억 5200만원)가 북한에 전달된 것으로 집계됐다.

나라별로는 한국이 572만 6914달러(약 66억 1450만원)로 가장 많았다. 이어 스위스가 135만 2166달러(약 15억 6200만원), 독일이 67만 1741달러(약 7억 7580만원)였다.

이들 총 지원액의 절반 이상(59%)이 북한 주민들의 건강 사업에 배분됐다. 식수 위생(15.1%)에도 쓰였다.

한국 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와 북한적십자사를 거쳤으며 스위스 정부는 외무부 산하 개발협력처(SDC), 독일 정부는 세계기아원조기구 및 국제구호단체인 독일카리타스를 통해 각각 대북지원을 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