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래동화부터 미디어까지… 왜곡된 性인식 바로잡겠습니다”

본지 ‘오늘의 젠더 이야기 모던타임즈’ 연재하는 정재윤 작가

확대보기

▲ 서울신문·서울젠더연구소와 서울특별시교육청이 공동 기획한 ‘오늘의 젠더 이야기 모던타임즈’를 격주로 연재하는 정재윤 작가는 “입장의 차이와 공감의 간격 때문에 치열하게 부딪치는 ‘지금’을 어떤 시선으로 풀어야 할지 이번 작업 내내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정재윤 작가 제공

“젠더와 성평등 이슈는 제가 삶 속에서 항상 고민하는 주제입니다. 다만 저의 시선도 시간과 경험 위에서 계속 변하는 것이라 지금의 제 생각이 절대적으로 옳다는 확신은 없습니다. ‘지금이 어떤 시대인데 아직도 이런 생각을 하니’라는 자조는 제 스스로 자주하는 물음이에요. 이 만화가 독자들에게도 ‘이 주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같이 생각해 봐요’ 하는 식의 말 걸기 정도로 읽혔으면 합니다.”

오는 15일부터 서울신문에 ‘오늘의 젠더 이야기 모던타임즈’를 격주로 연재하는 정재윤 작가는 최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책이나 신문, 잡지, 방송, 영화 같은 굳건한 미디어들은 그 자체로 은연중에 이것이 다수의 의견이고 공신력이 있고 배울 점이 있으니 따라야만 한다는 식의 ‘믿음’을 주었던 것 같다”면서 다양한 콘텐츠에 담긴 성차별적 요소를 오늘날의 시각에서 다시 바라보겠다고 말했다.

서울신문·서울젠더연구소가 서울시교육청과 공동 기획한 ‘오늘의 젠더 이야기 모던타임즈’는 ‘선녀와 나무꾼’, ‘우렁각시’와 같은 잘 알려진 전래동화나 설화를 비롯해 책, 방송 등 다양한 이야기와 이미지에 반영돼 있는 왜곡된 성인식을 바로잡고 다같이 생각해 봐야 하는 지점을 제시하는 만화다. 정 작가가 찰리 채플린의 무성 영화 ‘모던 타임즈’에서 만화의 제목을 빌려온 것도 ‘지금, 오늘, 현대’를 강조하기 위함이다.

“낡은 관습이나 구시대적 발상에 대해 얘기할 때 저도 그렇고 많은 사람들이 ‘지금이 어떤 시댄데’, ‘2020년이 되었는데 아직도’라는 식의 자조 섞인 말을 종종 해요. 그런 말 속의 ‘지금 2020년’을 짚어 보고 싶었어요. 사람들의 사고방식과 관점이 굉장히 빠르게 바뀌고 있다는 감각과 그럼에도 아직도 변하지 않고 그대로라는 갑갑함을 동시에 느껴요. 어떤 맥락 속에서는 ‘내가 뒤처지나’, ‘꼰대가 되어 가나’ 하고 반성했다가 또 어디선가는 뜬구름 잡는 소리를 하고 있는 건 아닌지 자문하게 됩니다. 저는 이런 혼재된 상황 자체가 ‘지금’이라고 생각해요.”

정 작가는 2016년부터 소셜미디어에서 해시태그 ‘#재윤의삶’으로 9컷짜리 만화를 그려 왔다. 작가의 어린 시절 에피소드부터 생리, 브래지어, 성희롱, 여성혐오 등 여성의 삶과 밀착된 소재를 담은 이 만화는 동세대 독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7월 그간의 작업물을 엮은 ‘재윤의 삶’을 출간한 정 작가는 3년 전 펴낸 첫 장편 만화 ‘서울구경’을 지난해 11월에 재출간하기도 했다. 소셜미디어를 기반으로 활동한 정 작가에게 신문 연재 만화 작업은 여러 모로 새로운 도전이다.

“사실 제 또래 세대들에게 종이신문은 과거의 미디어로 여겨지는데, 소셜미디어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스크린 환경에서 작업을 해온 제가 종이신문에 연재를 하게 됐다는 것이 한편으로는 꼭 풍자극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종이신문이라는 매체에 대한 존경 섞인 농담을 담아 이번 만화에서는 옛날 만화처럼 흑백과 망점 채색으로 작업해 볼 예정입니다. 작가로서는 앞으로 익숙하지 않은 영역의 작업을 시도하고 싶은데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젠더 이야기 모던타임즈’는 새로운 도전이라 긴장되면서 즐겁습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